교회 양초

유족의 노트

음주운전 문화를 바꾸자! 세상을 바꾸자!

"3년간 음주운전으로 징계받은 교원 547명…그중 311명 중징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최근 3년간 음주운전 때문에 징계받은 교원이 500명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정치권과 교육계에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만취 음주운전'과 선고유예 논란이 국회 정상화로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6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교육부·교육청 공무원 음주운전 관련 징계 현황'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음주운전 때문에 징계받은 교원은 총 547명에 달했다.

음주운전 단속

이 가운데 311명은 중징계를 받았다.

교육공무원 징계 가운데 감봉·견책은 경징계, 파면·해임·강등·정직은 중징계로 분류된다.

박 부총리는 2001년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했다가 적발돼 선고유예를 받았다. 그는 당시 숭실대 조교수 신분이었지만 학교에서 따로 징계를 받지는 않았다.

이와 별도로 최근 3년간 음주운전 때문에 퇴직교원 포상에서 제외된 이들은 1천19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교육 현장에서 헌신하다 퇴직하는 교원의 정부포상을 추천·심의해 매년 2월과 8월에 수여한다. 다만, 음주운전 등 주요 비위를 저지른 퇴직 교원은 부적격자로 탈락시킨다.

포상 신청자 3만2천483명 가운데 결격자는 2천621명이었는데 절반에 육박하는 46%가 음주운전 때문에 포상을 받지 못하고 탈락한 셈이다.

박 부총리보다 더 오래된 음주운전 이력 때문에 포상에서 탈락한 교원은 408명에 달했다.

안민석 의원실은 박 부총리가 당시 음주운전 경위, 징계는 받지 않고 포상은 받은 점에 관한 다른 교원과의 형평성 문제 등의 서면질의에 "음주운전은 용납될 수 없으며 근절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동문서답'식 답변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국회 인사검증에 동문서답과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부총리의 태도는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며 "음주운전 전력으로 징계를 받거나 포상에서 제외된 교원들과의 공정성·형평성 문제를 고려하면 박 부총리가 교육부 수장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찰이 도주하는 음주 운전자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시민을 찾고 있다. 별다른 말 없이 유유히 현장을 떠난 시민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22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8월 24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서 음주 의심 차량인 검은색 승용차를 목격해 추격했다. 운전자는 계속된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추격을 피해 지하주차장으로 들어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부장판사는 면허가 취소된 남편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남편에게 운전대를 잡게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기소된 A(29)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2일 오후 9시 30분께 대구 한 식당 주차장 앞 도로에서 음주운전 전력으로 무면허인 남편이 혈중알코올농도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만취 상태로 운전하던 40대 운전자 A씨가 노점상으로 돌진하면서 70대 할머니가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 광주 북부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9시 43분께 A씨가 몰던 검은색 차량이 그대로 인도로 돌진, 파라솔을 치고 채소를 팔고 있던 70대 할머니 B씨를 그대로 덮쳤다. B씨는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병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