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양초

유족의 노트

음주운전 문화를 바꾸자! 세상을 바꾸자!

전동킥보드 사고 5년새 ‘15배’ 폭증…10명 중 1명 음주운전

오후 6부터 자정까지 사고 절반이상 편중

행정안전부 “안전모 착용 등 안전수칙 지켜야”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각광받는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Personal Mobility) 사용에 따른 교통사고가 최근 5년 간 약 15배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발생한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는 총 3421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2017년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는 117건이었던데 비해 지난해엔 1735건으로 폭증했다. 5년 간 14.8배 증가한 셈이다. 연도별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를 살펴보면 2017년 117건,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 2020년 897, 2021년 1735건으로 가파른 증가세가 여실히 드러난다.


사고는 야외활동이 보편화되는 5월부터 늦가을인 11월 사이에 주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기간 동안엔 월평균 사고 건수(285건)보다 사고 건수가 더 많았던 것이다. 또한 전체 사고 건수의 절반 이상(51%)이 오후 6시부터 자정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사고 유형을 살펴보면 자동차와의 충돌이 40.4%, 보행자 충돌이 34.8% 등이었다. 음주사고 비율(9.5%)의 역시 일반 교통사고 음주운전 비율(8.1%)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행정안전부는 안전모 착용, 두 명 이상 탑승 자제, 음주운전 금물 등 기본 안전수칙을 강조했다. 특히 자전거 도로를 이용할 것과, 자전거 도로가 없는 곳에선 차도 오른쪽 가장자리에서 주행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시야 확보가 어려워지는 야간엔 등화 장치를 켜고, 야광 띠를 착용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구본근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개인형 이동장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손쉽게 예약하고 사용할 수 있는 편리한 교통수단”이라면서도 “안전하게 타려면 함부로 무단횡단하지 않고 안전모를 꼭 쓰는 등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잘켜야 하며 무엇보다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개개인의 각별한 주의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찰이 도주하는 음주 운전자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시민을 찾고 있다. 별다른 말 없이 유유히 현장을 떠난 시민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22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8월 24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서 음주 의심 차량인 검은색 승용차를 목격해 추격했다. 운전자는 계속된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추격을 피해 지하주차장으로 들어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부장판사는 면허가 취소된 남편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남편에게 운전대를 잡게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기소된 A(29)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2일 오후 9시 30분께 대구 한 식당 주차장 앞 도로에서 음주운전 전력으로 무면허인 남편이 혈중알코올농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최근 3년간 음주운전 때문에 징계받은 교원이 500명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정치권과 교육계에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만취 음주운전'과 선고유예 논란이 국회 정상화로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6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교육부·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