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양초

유족의 노트

음주운전 문화를 바꾸자! 세상을 바꾸자!

알코올 의존증 환자 10명 중 6명 '상습 음주운전자'

다사랑중앙병원, 알코올 의존증 환자 192명 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알코올 의존증 환자 10명 가운데 6명은 상습 음주운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사랑중앙병원은 운전을 하는 알코올 의존증 환자 192명을 대상으로 지난 20일부터 일주일간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조사 결과 한번이라도 음주운전을 한 알코올 의존증 환자는 76%(145명)를 차지했다.


advertisement

3회 이상 음주운전을 했다고 답한 상습 읍주운전자는 61%(89명), 5회 이상 21%(30명), 음주운전 횟수를 셀 수 없다고 답한 환자도 26%(38명)였다.



음주운전 당시 음주량을 보면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소주 1병 이상 또는 맥주 2천㏄ 이상이 69%(100명)로 가장 많았다.


자신이 마신 술의 양조차 알 수 없었다고 답한 응답자도 20%(29명)에 달했다.


실제 단속에 걸려 면허 정지나 취소, 징역, 벌금형 등에 처한 적이 있는 사람은 음주운전자의 69%(100명)였으며 면허취소나 집행유예 등 처벌 기간에 음주운전을 한 사람도 절반(47명)에 달했다.


알코올 의존증 환자 10명 중 6명 '상습 음주운전자' - 2

음주운전 사유로는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아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해서'란 대답이 24%로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뒤로는 '조금만 운전하면 집에 도착할 수 있어서' 23%, '음주운전 단속에 걸린 적이 없어서' 11%,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해서' 8%, '단속이 없다고 생각해서' 7% 순으로 나타났다.


허성태 다사랑중앙병원 원장은 "상습 음주운전자는 자신은 술을 마시고 운전해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아무런 사고나 제재 없이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한 경험을 갖게 되면 이후에도 자연스럽게 음주운전을 반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허 원장은 "모든 음주운전자를 알코올 중독자로 볼 수는 없지만, 반복적으로 음주운전을 해온 사람이라면 문제가 있다고 의심해볼 수 있다"며 "이런 경우 처벌뿐만 아니라 음주문제에 대한 전문적인 치료와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대부분의 알코올 의존증 환자가 중독 상태에 이르거나 건강상의 문제가 발견되는 등 상태가 심각해지기 전에는 자신의 음주 문제를 치료하지 않는 데 있다.


음주운전 단속 적발이나 처벌 이후 자신의 술 문제를 인식한 비율은 58%(84명)였음에도 불구하고, 전문 치료를 받아야겠다고 생각한 환자는 단 4%(6명)에 불과했다.


알코올 문제에 대해 응답자의 65%(95명)는 스스로 술을 조절해서 마시거나 끊어야겠다고 대답했고, 22%(15명)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허 원장은 "알코올 의존증 환자가 스스로 술을 조절하거나 끊는다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며 " 처벌과 함께 치료가 진행되지 않는다면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게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위에 상습적으로 음주운전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반드시 정확한 진단과 검사를 받고 전문병원의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찰이 도주하는 음주 운전자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시민을 찾고 있다. 별다른 말 없이 유유히 현장을 떠난 시민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22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8월 24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서 음주 의심 차량인 검은색 승용차를 목격해 추격했다. 운전자는 계속된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추격을 피해 지하주차장으로 들어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부장판사는 면허가 취소된 남편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남편에게 운전대를 잡게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기소된 A(29)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2일 오후 9시 30분께 대구 한 식당 주차장 앞 도로에서 음주운전 전력으로 무면허인 남편이 혈중알코올농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최근 3년간 음주운전 때문에 징계받은 교원이 500명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정치권과 교육계에서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만취 음주운전'과 선고유예 논란이 국회 정상화로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6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교육부·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