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교회 양초

유족의 노트

음주운전 문화를 바꾸자! 세상을 바꾸자!

숙취운전 차량 돌진…70대 노점상 할머니 숨졌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만취 상태로 운전하던 40대 운전자 A씨가 노점상으로 돌진하면서 70대 할머니가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 광주 북부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9시 43분께 A씨가 몰던 검은색 차량이 그대로 인도로 돌진, 파라솔을 치고 채소를 팔고 있던 70대 할머니 B씨를 그대로 덮쳤다.

B씨는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엉치뼈와 머리를 크게 다치면서 결국 숨졌다.

B씨는 집에서 멀지 않은 도롯가에서 30년 넘게 남편이 직접 기른 채소를 팔면서 생계를 유지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자 A씨는 숙취운전을 하다 이 같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4%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음주운전근절 고양시가 나섰다.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음주운전 적발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대책 수립에 나섰다. 시에서는 최근 3년 동안 11명의 공직자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징계 처분을 받았고, 올해도 2명의 공직자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음주운전 등 개인비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승진배제 ▲문책전보 ▲무보직자의 보직부여 유예 ▲6급 팀장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음주운전 적발 사례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음주운전 적발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대책 수립에 나섰다. 시에서는 최근 3년 동안 11명의 공직자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징계 처분을 받았고, 올해도 2명의 공직자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음주운전 등 개인비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승진배제 ▲문책전보 ▲무보직자의 보직부여 유예 ▲6급 팀장

“바리케이드로 음주운전자 잡은 시민을 찾습니다”

경찰이 도주하는 음주 운전자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시민을 찾고 있다. 별다른 말 없이 유유히 현장을 떠난 시민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22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8월 24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서 음주 의심 차량인 검은색 승용차를 목격해 추격했다. 운전자는 계속된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추격을 피해 지하주차장으로 들어

Comments


bottom of page